'브리즈번'에 해당되는 글 21건

  1. 2010.02.04 처음 접하는 북한 미술 (14)
  2. 2010.01.30 Fly High (4)
  3. 2010.01.29 비오는 오후의 카페인 (9)


생각해 보니

도덕책에 반공의 내용으로 삽입된 그림들이나 티비에 나오는 것들 외에는

여지껏 북한 미술이나 북한 화가들의 작품을 접할 기회가 없었던 것 같다.


브리즈번의 큰 미술 행사인 3년마다 열리는 아시아 태평양 현대미술전(?) - Asia Pacific Triennial of Contemporary Art 에서

우연찮게도 북한 미술을 처음으로 직접 접하게 되었다.





처음에는 그냥 한글이 있길래 반가운 마음이었는데

자세히 보니 북한 - 조선인민공화국(-_-;;;)에서 온 작품들이었다는....

특별히 따로 전시관이 마련 되어 있더라.


미술/예술 작품이 사회 이념, 종교, 철학을 어느정도는 담고 있을지는 몰라도

북한 미술처럼 너무 강한 사회적 이념이 담긴 작품들은

솔직히 나 개인에게는 별 감흥도 없고, 부담스럽기까지...


그래도 난생처음 북한미술을 접했다는 점에서는 좋은 경험이었다.



"하나는 전체를 위하여, 전체는 하나를 위하여" -_-;;
"평화 친선" (좋은 말~)
"강철로 당을 받들자!" -_-;;;;



















@ GoMA (Gallery of Modern Art), Brisbane

'삶은 여행 Australia'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술관 가는 즐거움  (2) 2010.02.06
Yoshitomo Nara / 요시토모 나라  (9) 2010.02.05
처음 접하는 북한 미술  (14) 2010.02.04
반바지 입는 호주경찰  (10) 2010.01.28
2010 Australia Day  (14) 2010.01.27
Australia Day  (8) 2010.01.26
Posted by eggie +_+ 트랙백 0 : 댓글 1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밋첼™ 2010.02.04 22:54 신고

    첫 두작품은 이념이 강하게 들어있는데...
    그 아래로 보이는 작품들은... 한작품 한작품에.. 삶의 현장이 담겨있네요.

    북한 작품이라면 이념의 상징화라는.. 편견이 있었는데.. 덕분에.. 깔끔하게 날렸습니다^^
    주입식 교육의 효과가 이런건가보네요..ㅎㅎㅎ

    • addr | edit/del eggie +_+ 2010.02.04 23:03 신고

      저도 자세히 보면서 거리 풍경이나 일상의 모습들이 담겨있는 그림들을 보고
      북한도 사람 사는데고 예술가가 사는데라고 느끼긴 했는데, 그래도, "북한" 이라는 존재는 여전히 먼 나라보다 더 먼나라처럼 느껴만져요 ㅠㅠ

  2. addr | edit/del | reply twik 2010.02.04 23:11

    Festival of Tibet 에 댓글 쓰는 동안 새로운 글이 올라왔네요~~^^

    얼마전 기사를 보니 북한이 무기외에 많은 외회를 벌어들이는 수출품이 바로 동상(조각)이라고 하더군요...^^
    "만수대창작사"라는 곳에서 만드는데 단순하지만 거대하고 가격이 저렴해서 가난한 아프리카 국가들에게 인기가 좋다고 하네요..

    다음 전시에는 회화뿐 아니라 동상이나 조각같은 조형물도 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addr | edit/del eggie +_+ 2010.02.04 23:20 신고

      저런 전시회나 미술 작품들이 한국에도 대중들이 많이 접할 수 있는 공간에 전시되면 참 좋을 것 같아요.
      그런 기회를 통해서 조금이나마 오해(?)를 풀어나가고 이해를 높여나가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twik님도 Good night하시고 내일 하루도 즐겁게 보내세요~ ㅎㅎ

  3. addr | edit/del | reply 베 니 2010.02.04 23:14 신고

    북한도 우리민족인데 항상 낯설게 느껴지는 현실이 슬프죠. 미국에서 살면 관공서에서 볼일 있을때 한국사람이라 하면 그사람들 꼭 물어요. south or north? 왠지 항상 아픔이 느껴지죠.

    • addr | edit/del eggie +_+ 2010.02.04 23:22 신고

      맞아요. 그런 현실....
      저도 여기 호주에서 지내면서 korea에서 왔다하면 north korea냐 south korea냐 하는 질문 정말 많이 들어요. 황당하면서도, north인지 south인지 설명해야 할만큼 다른 나라인가... 싶은 생각이 들어요 ㅠㅠ

  4. addr | edit/del | reply 웃는_남자 2010.02.04 23:22 신고

    사진 잘찍으시네요~ 와아아아~~

    • addr | edit/del eggie +_+ 2010.02.04 23:27 신고

      아효...별 말씀을...
      감사합니다 ^^
      더 잘 찍도록 노력해 보겠습니다 :)

  5. addr | edit/del | reply 오지코리아 2010.02.05 09:38 신고

    붓글씨에 북한작품 냄새가 확 나네요.
    개방화로 보면 아직 60년대 수준 같습니다.
    작품 감상 잘 했습니다^^

  6. addr | edit/del | reply 보시니 2010.02.05 10:03 신고

    정말 부담스러운 미술전이네요.ㅎㅎ
    60~70년 대 같았으면 국정원 끌려 가셨을 듯..ㅎㅎ

  7. addr | edit/del | reply KODOS 2010.02.05 13:21 신고

    역시 생각대로 붉은색이 많이 들어간 작품들이네요...
    이곳저곳 정말 많이 다니시네요^^

Fly High

2010.01.30 22:46 from 사진은 이야기


날아라





바람을 가르고
높이 높이








'사진은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9) 2010.01.31
무지개??  (2) 2010.01.30
Fly High  (4) 2010.01.30
비오는 오후의 카페인  (9) 2010.01.29
High Humidity, 그리운 해운대  (10) 2010.01.28
피지 / Fiji  (8) 2010.01.25
Posted by eggie +_+ 트랙백 0 : 댓글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오지코리아 2010.01.31 00:38 신고

    연이네,
    좀 있으면 정월 대보름이죠.
    해운대 백사장에서 달집 짓고 연날리며 소원빌던 기억들이 새록새록..
    요새도 아마 하고있지 싶어요.

    • addr | edit/del eggie +_+ 2010.02.02 18:39 신고

      며칠전 보니 보름달이 환하더군요.
      정월 대보름 행사 같은거 하면 사람들 너무 많아서 바닷가에는 일부러 안 갔던 기억이...ㅎㅎ

  2. addr | edit/del | reply 보시니 2010.02.01 10:02 신고

    와후~
    푸른하늘과 정말 잘 어울리는 화려한 연이네요~


하늘에 구름이 가득 끼었는데

비가 오지 않기를 바라며 일부러 우산을 안 가지고 나갔다.

비도 피할 겸, 강가 카페에서 카푸치노 한잔...



(저기가면 항상 특대 카푸치노로 시킨다....ㅎㅎ)

Powerhouse Museum, New Farm

'사진은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지개??  (2) 2010.01.30
Fly High  (4) 2010.01.30
비오는 오후의 카페인  (9) 2010.01.29
High Humidity, 그리운 해운대  (10) 2010.01.28
피지 / Fiji  (8) 2010.01.25
Sunday 6AM  (8) 2010.01.24
Posted by eggie +_+ 트랙백 0 : 댓글 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twik 2010.01.30 00:42

    커피를 보니 뉴질랜드, 호주 노천카페에서 마시던 롱블랙(Long Black)이 생각나네요....
    우리나라는 물론 캐나다에도.... 롱블랙을 마시기 힘들어요......^^;
    아메리카노와 비슷하다지만 걸쭉할 정도로 진하고 쓴 그 커피맛을 잊을 수가 없네요...
    다행히 뉴질랜드에서 사용하다 택배로 공수해 온 에스프레소 기계가 있어 가끔 해먹기는 하는데...
    이상하게 그 맛이 안나요...ㅡ.ㅡ;

    참~ 브리스번 시티에서 바리스타 경연대회 봤던 것도 기억이 납니다...

    eggie님~~~!!!! 좋은 주말 보내세요~~~~^^
    .. 근데 eggie는 뭐라고 발음해야 하며 무슨 의미를 갖은 건가요...??

    • addr | edit/del eggie +_+ 2010.01.30 08:41 신고

      집에서 라면 끓이면 분식집에서 먹는 그 맛이 안 나는것과 비슷하게,
      커피도 에스프레소 머신으로 집에서 뽑아도, 전문 바리스타가 뽑아주는 맛이 안나는...그런 이치가 아닐까요? ㅋㅋ, 에스프레소 기계 자체도 맛을 좀 좌우하는 것 같기도.....

      twik님도 좋은 주말 보내세요.
      저는 오늘 바베큐...ㅋ

      eggie는, egg에서 왔을수도 있고 ㅋ, 발음만 비슷하게 애기(baby)라고 생각하셔도 되고...ㅋ

  2. addr | edit/del | reply KODOS 2010.01.30 10:59 신고

    지금 막 일어나서 이 포스팅을 봤는데 커피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아이폰 쓰시네요^^ 저는 갈등 아이폰 살까 엄청 고민하다가 얼마전에 모토롤라에서 출시되는 안드로이드폰 예약가입했습니다.

    • addr | edit/del eggie +_+ 2010.01.30 19:56 신고

      아이폰 좋죠. 가지고 놀기 좋아요.
      안드로이드폰이 아이폰을 누를거라 하던데...ㅋ
      전화기야 문자메세지, 전화만 잘 되면 제 기능을 충분히 하는거니... 뭐 거기에 약간의 편리한 기능들을 갖추면 좋긴 하죠. 예약 가입까지 하셨다니 ㅋㅋ 시대 흐름에 동참 하시는 건가요? ㅎㅎㅎ

  3. addr | edit/del | reply 2010.01.30 11:13

    비밀댓글입니다

  4. addr | edit/del | reply 보시니 2010.01.30 12:38 신고

    여유로운 주말...
    노천까페에서 한잔 하면 정말 어울릴 것 같은 카푸치노네요~

  5. addr | edit/del | reply 원 디 2010.01.31 17:02 신고

    예뻐요 :) !
    아이폰으로도 잘 담으셨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