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6.09 이유없이 마음에 드는 (10)
  2. 2010.03.02 어린시절의 추억 (10)


조금 묵힌(?) 사진.


보고 있으니 편안하다. 

한적한 물가에서 느낀 편안했던 기억 때문일까?   





'사진은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파리 놀이터  (5) 2010.06.16
the strange  (8) 2010.06.11
이유없이 마음에 드는  (10) 2010.06.09
여행자  (18) 2010.03.19
두사람  (14) 2010.03.17
한사람  (16) 2010.03.16
Posted by eggie +_+ 트랙백 0 : 댓글 1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로렌씨 2010.06.09 15:13 신고

    우오...저도 이유없이 맘에 듭니다...^^ 멋지네요

  2. addr | edit/del | reply 비케이 소울 2010.06.09 16:45 신고

    저도 이유없이 넘 맘에 들구 좋아요~~ ^^;

  3. addr | edit/del | reply skypark박상순 2010.06.09 16:57 신고

    여유로움이 느껴지네요...
    오늘도 수고 많으셨죠? 즐거운 저녁시간 보내세요.^^

  4. addr | edit/del | reply 유 레 카 2010.06.09 18:32 신고

    오늘날씨 엄청 더워서 저도 뱃놀이 하고 싶은걸요..

    뱃놀이 가잖다..경기민요 한판 콜입니다.~~~

  5. addr | edit/del | reply Realist。 2010.06.09 19:36 신고

    넓고 멋지네요^^

  6. addr | edit/del | reply Yellowring 2010.06.09 22:10 신고

    무채색 배경에 산뜻한 칼라의 배가 뽀인트가 되네요~ㅎㅎ

  7. addr | edit/del | reply 더공 2010.06.10 10:21 신고

    오래전에 비슷한걸 한번 타볼 기회가 있었는데..
    10초만에 휙~
    뽀글뽀글뽀글... -.-

    아마도...
    그동안 살아오면서 더러운 물을 가장 많이 먹은 날일겁니다.
    ㅎㅎㅎㅎ

  8. addr | edit/del | reply KODOS 2010.06.10 14:29 신고

    시원한 느낌의 마음을 편하게 해주는 사진이네요...
    바다가 그리워집니다...^^

  9. addr | edit/del | reply 원 디 2010.06.10 14:31 신고

    ㅎㅎ 물살에 몸을 맡기고 유유히 나아간다면
    정말 세상이 전부 제것같겠습니다(?) ㅎㅎ

  10. addr | edit/del | reply HappySky™ 2010.06.17 23:32 신고

    이어폰 꼽고.....쉬쉬 노저으면서 쉬면 딱이겠군요....




편안하고 듬직한 아빠의 어깨에 목말 타던 기억

혹시나 떨어지진 않을까 아빠의 어깨에 앉아

아빠의 턱을 감싸거나 귀를 꼭 잡았던 기억

아빠가 일부러 뒤로 넘어지는 척 하면

"꺄악 아빠~!" 소리 지르며 까르르 웃었던 기억

어린 시절의 많은 기억들이 희미해 질 만큼 시간이 흘러 버렸지만

떠올려 보면 여전히 따뜻하게 살아나는 어린시절 아빠와의 추억






5자매의 막내딸로 귀여움을 무척이나 많이 받고 자란 나는
(6살 터울의 남동생이 태어나긴 했지만...)
아빠와 즐거운 시간을 보낸 좋은 기억들이 참 많이 있다. 
지금 돌이켜 생각해 보면 정말 최고의 아빠였고 가장이었다.
 물론 지금도 그렇다.
사춘기때나 대학 다닐 때, 그 이후 말 안 듣고 속상하게도 많이 해 드렸던것 같아 죄송한 마음도 뒤늦게 들지만, 
철이 들수록 진심으로 존경하고 사랑하는 마음은 깊어지는 것 같다.
가끔 다 큰 징그런 노처녀 딸이 "엄마 아빠 사랑해요"하면 눈물 글썽이실 정도로 좋아하신다. 

사랑한다면 표현하고 살자.
내 소중한 사람들을 기쁘게 하는 일이다.


 

'사진은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후  (14) 2010.03.03
생각  (17) 2010.03.02
어린시절의 추억  (10) 2010.03.02
G'Day!  (21) 2010.02.27
Sleep Disorder  (12) 2010.02.26
선택  (10) 2010.02.25
Posted by eggie +_+ 트랙백 0 : 댓글 1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밋첼™ 2010.03.02 12:36 신고

    작품도 멋지지만.. 담아두신 글이 가슴에 와닿네요^^
    제 평생의 꿈인 "좋은 아빠" 를 위해.. 한번 더 다짐을 하게 되었습니다~

    먼 훗날.. 하연이도 아빠를 최고의 아빠라고 생각해주려나요...
    물론.. 그러기 위해.. 제가 더 노력하고 잘 해야겠죠...^^

    • addr | edit/del eggie +_+ 2010.03.02 20:02 신고

      좋은 아빠, 최고의 아빠가 되실거라 확신해요.
      하연 아버님 홧팅입니다!!! ㅎㅎ

  2. addr | edit/del | reply KEN☆ 2010.03.02 13:16 신고

    왓뜨!!!
    저 구름타고 날아가고 싶다~~
    근두운~~~~~~~~
    하늘 정말 파랗고, 자유가 느껴지네요.
    글귀가 눈물이 왈칵, 제 감수성을 자극하시는군요. ^^

    • addr | edit/del eggie +_+ 2010.03.02 20:03 신고

      구름 타고 날아가는 손오공이 떠오르네요 ㅋㅋ
      저는 저 구름보니 푸들같이 보여서, 같이 놀고 싶다는 생각이 들던데...히히

  3. addr | edit/del | reply KODOS 2010.03.02 16:21 신고

    하아..
    사진 정말 멋지네요...
    포스팅하신 글을 읽고 있자니 돌아가신 아버지 생각도 많이 나고요...
    벌써 5년이 지났지만 마치 엊그제 같습니다.

    • addr | edit/del eggie +_+ 2010.03.02 20:07 신고

      저도 계실 때 잘해야 겠어요.
      아버지도 연세가 이제 많으시니 (칠순을 넘기신지 몇해가 지났네요)
      요즘은 가끔 아버지가 세상에 안 계시면 얼마나 허전할까 생각이 들 때도 있어요.
      그냥 지금처럼 오래 오래 건강하시기만 바랄뿐...

  4. addr | edit/del | reply 꽁보리밥 2010.03.02 22:22 신고

    좋은 사진만큼이나 멋진 남성분 만나서 얼릉
    제자리 찾아 아버님께 기쁨드리세요...ㅎㅎ

  5. addr | edit/del | reply 비케이 소울 2010.03.04 16:05 신고

    아.. 이제 효도하세요.. 얼른 시집가시란!! 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