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코르와트'에 해당되는 글 8건

  1. 2012.12.31 2012년, 여행의 기록 (7)
  2. 2012.05.15 여행자의 거리 (6)
  3. 2012.05.11 스쳐간다 (9)

벌써 한 해가 저문다.

1년이 1월과 12월만 있는 것 같다.

왜 이렇게 시간이 빨리 가는 걸까.

 

올 해는 일하느라 바빠서, 사진기 들고 출사라는 것을 다닐 여유도 없었고,

그나마 거의 한달에 한 번 정도 가까운 곳이든 먼 곳이든 여행 다니면서 찍은 사진들이 전부.

 

물론, 블로그 돌 볼 시간도 없었다.

 

 

2012년 시작하면서 세운 올해의 계획 중 하나는

한달에 한 번 여행 다니기. 

잘 지킨 듯. ㅋㅋ

제주도도 여러번 갔다왔고, 먼 외국은 시간이 허락하질 않아 가까운 외국도 몇 번 갔다왔다.

(다른 계획들은 의지 부족으로 지지부진한 듯... ㅎㅎㅎ)

 

 

2012년이 끝나기 전에 정리해 보자.

그러지 않으면 영원히 그냥 하드디스크에만 저장되는 여행의 기억이 될지도.... ^^

 

 

 

2월초, 전주

 

마침 노는 평일. 전라도 쪽에 눈이 많이 온다는 소식에 달려 갔으나, 전주에는 별로 안 왔더라.

 

 

 

경기전

 

 

 

 

 

 

 

한옥마을

 

 

 

 

전동성당

 

 

 

 

전주에서 유명하다는 '베테랑 칼국수'

 

 

 

 

육회 비빔밥

 

 

 

 

 

2월 말, 제주 올레길 7코스

 

비오고 체력 딸려서 힘들었다 ㅠ

 

 

 

 

 

 

 

 

 

 

 

 

3월 초, 제주 올레길 5코스

 

동백꽃이 아름답게 폈던 때

 

 

 

 

 

 

 

3월말, 앙코르와트, 시엠립, 캄보디아

 

 

 

 

 

 

 

 

 

 

 

 

 

 

4월 말, 제주 올레길 10코스

 

무지막지한 바람과 함께 걸었던 길

 

 

 

 

 

바람에 일렁이는 청보리

 

 

 

 

멋진 풍경을 선사했던 산방산과 바다

 

 

 

 

5월 중순, 제주 올레길 1-1코스

 

아름다운 우도

 

 

 

 

 

 

 

 

5월 말, 중국 계림

 

자주 못 보는 절친과 함께 한 소중한 시간

 

 

 

 

 

 

 

 

 

6월, 제주 올레길 1코스

 

오름과 성산일출봉과 함께.

 

이 때를 마지막으로 올해, 특히 혼자 걷는 올레길은 끝.

여기 1코스에서 혼자걷던 여자분의 안타까운 불상사가...

 

 

 

 

 

 

 

 

 

 

7월, 영월

 

일이 넘 힘들어서 여행 갈 힘도 없었지만,

영월에서 매년 열리는 동강 사진 워크샵 참가차 잠시 다녀옴

 

 

 

 

 

부산 내려오는 길에 잠시 휴게소에 들른,

이름도 가물가물 한 동해안 어느 바닷가

 

 

 

 

 

8월 말, 필리핀 세부

 

'열심히 일한 당신, 떠나라'라는 말을 진정 느꼈던 여행

7,8월 너무 힘들게 일해서

그만큼 달콤한 휴식을 즐겼던 때

 

쉬고, 책읽고, 재충전.

 

 

 

 

 

 

  

 

 

 

9월말 10월초, 홍콩

 

여전히 바쁜 9월, 10월이었지만

추석연휴를 이용해서... ㅋ

 

 

 

 

 

운 좋게도 국경절 불꽃놀이도 보고

 

 

 

 

몇년 전에도 찍은 센트럴의 그 아줌마 같다

 

 

 

 

홍콩은 항상 바쁘다

 

 

 

 

10월 말, 경주

 

짧은 가을 여행

 

 

 

 

 

 

 

11월, 제주도 김영갑 갤러리

 

'바람'

 

 

 

 

창 밖에도 이제 완연한 가을

 

 

 

 

빈 바닷가

 

 

 

 

감귤이 무르익는 계절

 

 

 

12월....

 

원래는 여기를 갈려고 했다.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 비에이

 

 (퍼온 사진 -_-;;)

 

그러나, 12/29일 인천공항의 눈 때문에 항공기가 지연에 지연을 거듭해서

도저히 일정이 감당이 안 될 것 같아서 항공권 취소하고 여행 포기 ㅠㅠ

 

 

 

2012년 한 해 여행은 이렇게 끝.

 

 

 

 

홋카이도의 눈 밭에 가지 못하는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경주 봉황대로 마무리.

 

 

 

 

 

 

 

 

일하느라, 여행다니느라 한 해가 금방 가 버렸나? ㅋ

 

힘들고 바쁜 일상에서 그래도 나에게 힘을 주었던 건 이 여행들

 

 

내가 공감하는 여행의 의미 중 하나

 

"우리는 삶으로부터 도망치기 위해 여행하는 것이 아니라,  삶이 우리에게서 도망치지 않게 하기 위해 여행한다."

 

 

 

 

내년에도

 

여행은 계속 되겠지?

 

 

 

Happy New Year!

 

 

 

Posted by eggie +_+ 트랙백 0 : 댓글 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좀좀이 2012.12.31 03:16 신고

    올해 목표를 잘 이루셨군요! 한 달에 한 번 여행 목표를 잘 이루셨다니 부럽네요^^

  2. addr | edit/del | reply skypark박상순 2013.01.02 10:32 신고

    햐~~ 여행기록, 부럽네요.ㅎㅎ
    새해 건강하시고 복 많이 받으세요.^^

  3. addr | edit/del | reply 지구나그네 2013.01.19 01:32 신고

    와우 멋지네요 leica x1 쓰세요? 저도 라이카 x1 쓰거든요. 사진잘보고 갑니다.

  4. addr | edit/del | reply 밋첼™ 2013.02.01 09:45 신고

    감탄사의 연속입니다
    올해는 과연 여행을 갈 수 있을까? 라는 의문속에 있는데... 꼭 한번 기회를 내어봐야겠네요^^
    벌써 2월의 첫날입니다... 행복 가득한 한 달 되시길 바래요~

  5. addr | edit/del | reply 솜다리™ 2013.02.02 10:49 신고

    참 많은곳을...멋진곳을 다니셨내요^^

  6. addr | edit/del | reply 2013.02.15 18:47

    비밀댓글입니다

  7. addr | edit/del | reply 밋첼™ 2013.12.12 10:50 신고

    이 글이 작년 말의 글이네요.
    또 한해가 저물어 갑니다.
    저 역시 블로그는 신경도 못쓰고 있지만~ 가끔씩 이웃분들께 들리는 소소한 즐거움? 은 누리려 노력중입니다ㅎㅎ
    날씨 추워지는데 감기 조심하세요^^

캄보디아 시엠립, 앙코르와트가 있는 도시. 


Pub Street 이라는 여행자의 거리


신기하고 이국적인 것들에 매료된 여행자들이 분주히 오가는 곳








어찌보면 캄보디아 스럽지는 않은 곳이지만


적당히 편안하고 적당히 낯선 곳









뜨거운 한 낮의 태양을 피해 잠시 휴식하면서 마시는 로컬비어 한 잔은


꿀맛~! ㅎㅎ





'사진은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각자의 방식  (2) 2012.07.08
여행은 치유  (16) 2012.05.16
여행자의 거리  (6) 2012.05.15
스쳐간다  (9) 2012.05.11
느껴본다  (4) 2012.05.06
여행자 III  (1) 2012.04.17
Posted by eggie +_+ 트랙백 0 : 댓글 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2012.05.15 23:00

    비밀댓글입니다

  2. addr | edit/del | reply 모모군(베코) 2012.05.15 23:12 신고

    맥주한잔 생각나는 마지막 사진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ㅎ

  3. addr | edit/del | reply 맥브라이언 2012.05.16 00:12 신고

    캄보디아에 이런 멋진곳이 있었군요.
    저도 여기 기회가 된다면 가보고 싶군요.
    펌스트리트 굿입니다.

  4. addr | edit/del | reply 앤나 2012.05.16 09:35 신고

    제가 좋아하는 풍경들중의 하나네요. 우리나라와는 다른 이 풍경들...
    캄보디아 가보고 싶네요 ㅎㅎ

  5. addr | edit/del | reply skypark박상순 2012.05.16 11:56 신고

    오~~ 이런사진 볼때마다 여행가고 싶은 생각이 밀려 옵니다.ㅎㅎ
    덕분에 좋은 구경 했네요.^^

  6. addr | edit/del | reply KODOS 2012.05.17 12:52 신고

    멋진 곳에 다녀오셨군요..
    저도 마구 가고 싶어지는데요..
    첫번째 사진 바닥의 고인 물에 비친 pub street ...아주 멋진 아이디어입니다..^^

스쳐간다

2012.05.11 23:34 from 사진은 이야기


우리의 많은 순간 순간을 담고 거기에 있어왔던 사원. 


그곳을 우리는 또 잠시 다녀 간다. 


앞으로도 얼마나 더 우리의 '순간'을 담고 존재할까. 

















더보기









'사진은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행은 치유  (16) 2012.05.16
여행자의 거리  (6) 2012.05.15
스쳐간다  (9) 2012.05.11
느껴본다  (4) 2012.05.06
여행자 III  (1) 2012.04.17
여행자 II  (2) 2012.04.11
Posted by eggie +_+ 트랙백 0 : 댓글 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콩닭스 2012.05.12 14:18 신고

    에고 저기 저 고무신 오랫만에 뵈어요..
    저 길가에 구르는 돌에도 불심이 있고, 찰나의 시간에도 억겁의 과거가 만든 인연이 들어 있습니다.
    아름다운 사진, 좋은 감상했습니다.

  2. addr | edit/del | reply 2012.05.14 10:22

    비밀댓글입니다

  3. addr | edit/del | reply 2012.05.14 18:43

    비밀댓글입니다

  4. addr | edit/del | reply skypark박상순 2012.05.14 22:33 신고

    사진 한장, 한장 모두 좋으네요.
    여행사진이라 그 설레임이 느껴집니다.^^

    • addr | edit/del eggie +_+ 2012.05.15 23:01 신고

      감사합니다.
      여행은 설레임! 가기전에도 설레고 갔다와서도 그 기억에 설레고...

  5. addr | edit/del | reply 팬소년 2012.05.16 23:44 신고

    어떻게 이렇게 찍으셨을까요.
    넘 좋으네요.